청와대뉴스퍼레이드

靑 "동남권 원전 해체 연구소 설립"…논란 차단 의지

등록 2019.01.17 08:19

[앵커]
청와대가 어제 원전 해체 연구소 설립을 다시 거론했습니다. 최근 송영길 의원 등이 제기한 탈원전에 대한 논란을 차단하겠다는 취지로 보입니다.

보도에 최지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기업 간담회 후속 조치로, 동남권 원전 해체 연구소 설립과 해체 산업의 육성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재작년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것과 같은 내용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 2017년 6월)
"좀 더 서두르겠습니다. 원전 해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 동남권 지역에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고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이후 1년 6개월 동안 별다른 진척사항이 없었습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관계자
"(연구소를) 빨리 설립은 해야 될 겁니다. 저희도 관련 사항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는 궁금한데 모르고 있습니다."

청와대가 지금 사실상 같은 말을 반복한 것은 여권 내부에서 나오는 탈원전 논란을 끝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됩니다. 

간담회에선 "신한울 3,4호기 원전 공사 중지로 원전 관련 기업들이 고사 위기에 있다"는 재계의 불만도 터져 나왔지만, 문 대통령은 "부품업체의 어려움을 지원하겠다"며 "에너지 정책 전환의 흐름이 중단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