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전체

日 가고시마 화산섬 분화…"연기 500m 치솟아"

등록 2019.01.17 15:21

수정 2019.01.17 15:59

日 가고시마 화산섬 분화…'연기 500m 치솟아'

/ 연합뉴스 (Kyodo News via AP)

일본 남서부 가고시마 현의 화산섬 구치노에라부지마에서 17일 오전 9시 19분쯤 분화가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17일 분화로 화산 연기가 최소 500m 이상 치솟았고, 분화에 따른 화쇄류 현상도 관측됐다. 이에 따라 일본 기상청은 주의를 당부했다.

이 화산에서는 지난 2015년 5월 화산가스와 화산 쇄설물을 동반하는 폭발적 분화가 발생해 화산재가 무려 9킬로미터나 올라간 바 있다.

일본 기상청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분화구에서 2㎞ 이내에는 분화에 따른 분석과 화쇄류 피해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 화산은 지난해 10월 하순 다시 분화가 발생했고, 12월에는 화산 연기가 2㎞까지 치솟으면서 경계 3단계가 내려져 있었다.

일본 기상청은 19일 분화 이후에도 경계단계를 3단계인 입산규제로 유지했다.

구치노에라부지마는 가고시마시에서 남서쪽 130㎞에 있는 섬으로,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70가구 108명이 살고 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