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김병준, 황교안 출마 자격 논란에 "당헌·당규 가볍지 않아"

등록 2019.01.28 12:38

수정 2019.01.28 14:07

김병준, 황교안 출마 자격 논란에 '당헌·당규 가볍지 않아'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를 마치고 열린 당대표 출마 여부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당대표 출마 자격 논란과 관련해 “당헌·당규를 가볍게 여기고 지키지 않아도 되는 형식주의적 논리로 치부해도 된다는 얘기를 비대위원장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회의에서 “당헌·당규의 법리 해석에 의견이 나뉘는데 그 부분은 법리로서 따질 문제이지 가치 논쟁할 부분이 아닌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당 선거관리위원회나 유권 해석의 권한을 가진 상임전국위, 비대위가 여러모로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출마 자격 관련 언급을 할 때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가부 여부에 대해) 말을 아껴야 하는데 당 선관위에서 편파적인 얘기가 먼저 나와 논란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며 “일부 후보자로부터 강력한 항의가 있으니 선관위도 신중을 기해 달라”고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