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9

"상생 발전 기대" vs "수도권 역차별"…지자체 희비 엇갈려

등록 2019.01.29 21:05

수정 2019.01.29 21:07

[앵커]
이번 조치로 각 지자체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경상남도와 전라남도는 과거 예비타당성조사의 벽에 막혀 있던 숙원사업들을 다시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환영했지만, 특히 수도권과 경상북도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많았습니다.

각 지자체 반응은 이성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규모 SOC 사업이 확정되자 경남 전남 등 지자체는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지역숙원 사업이었지만 과거에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해 좌절됐던 사업이 다시 살아났기 때문입니다.

남상율 / 신안관광협의회 사무총장
"신안에서 부산까지 가더라도 이제는 그런 도로를 타고 갈 때는 빠른 시간에 가고 하니까 접근성이 좋아지고..."

금대호 / 진주상공회의소 회장
"수도권과 남해안이 두시간대로 연결되어 도민의 국민의 삶에 실질적인 체감이 가능한 접근성 향상의 효과가..."

하지만 수도권 주민들은 반발했습니다. 신분당선 연장 사업이 불발된 경기지역은 역차별론을 제기했습니다.

백혜련 / 경기 수원시을 국회의원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 수도권 제외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결정으로 정부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GTX-B노선이 탈락한 인천 송도 주민들은 집단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성훈 / 송도커뮤니티 대표
"아파트별로 항의 현수막을 게시할 것이고요. 대대적인 반발 집회를 개최할 계획입니다."

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혈세 낭비 우려가 있다며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주장했습니다.

TV조선 이성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