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박대출 "文정부, 종편 의무송출 배제로 비판적 언론 길들여"

등록 2019.01.30 16:58

박대출 '文정부, 종편 의무송출 배제로 비판적 언론 길들여'

/ 조선일보DB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정부가 유료방송사업자의 종합편성 채널 구성·운용 의무를 폐지하는 내용의 ‘방송법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를 발표한데 대해 “종편 길들이기”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종편 의무송출은 다양한 채널을 확보해 국민 시청권을 보장해주자는 취지”라며 “정부에 비판적 언론사를 탄압하라고 쥐어준 도구가 아님을 명심하라”고 했다.

또 “현 정권은 공영방송에겐 온갖 특혜를 주려고 한다”며 “(KBS 등 지상파) 중간광고를 45년 만에 풀어주려고 밀어 붙이고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종편에 대해서는 있는 것도 빼앗으려 드니 ‘핀셋형 탄압’이라고 비판 받는 것 아닌가”라며 “입맛에 맞지 않는다고 특정 언론사를 탄압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종편 의무송출 폐지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시청자 의견부터 들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31일부터 40일간 국민과 이해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종합편성 채널 의무송출 배제에 대한 의견수렴을 실시한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