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7

민주당 "5·18 망언 의원 제명 추진"…진화 나선 한국당

등록 2019.02.10 19:18

수정 2019.02.10 19:22

[앵커]
5.18 관련 공청회에서 5.18을 폄하하고 유족을 모독하는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민주당과 다른 야당들이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국당은 진화에 나섰지만 징계 요구엔 침묵했습니다.

서주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발단은 이틀 전 한국당의 5.18 진상규명 공청회였습니다.

이종명 / 자유한국당 의원(8일)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10년, 20년 후에 그게 5.18 민주화 운동으로 변질이 됐습니다."

김순례 / 자유한국당 의원(8일)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습니다."

일부 참석 의원들의 발언이 알려지자 민주당은 제명과 퇴출운동을 예고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범죄적 망언을 한 자한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서 가장 강력한 징계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과거사를 왜곡하는 일본 극우 전범과 비교하며 한국당의 출당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발을 맞췄습니다.

정동영 / 민주평화당 대표
"이번에는 그냥 넘어갈 수 없습니다. 좌시할 수 없습니다. 우리 당이 총력을 기울여서..."

한국당은 5.18은 민주화운동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5.18은 국민 모두의 아픔이라며 끝없는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고 적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5.18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고 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우리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주었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유감을 표시합니다."

다만 출당 조치 등 징계 요구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TV조선 서주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