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전체

전국 시·도의장협의회 '5·18 망언' 규탄… 반발 확산

등록 2019.02.15 15:24

수정 2019.02.15 15:55

전국 시·도의장협의회 '5·18 망언' 규탄… 반발 확산

15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민주의문에서 전국시도의장협의회가 '5·18망언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 연합뉴스

전국 광역의회 의장들이 오늘(15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5·18 망언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5·18 민주화 운동을 모독한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사과와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전국 17개 광역시도의회 의장 중 9명이 참석했다. 시도의회 의장단은 대구시의회의장과 경상북도의회의장을 제외한 15개 시도의회 의장이 서명한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망언 논란 국회의원들의 사퇴와 제명, 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광주 시민사회단체들은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해 손을 잡았다.

이날 광주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100여명은 광주 동구 YMCA에서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를 결성했다. 5·18 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110여개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광주시, 광주시의회 등 기관과 6개 정당이 참여했다.

이들은 출범 기자회견에서 극우논객 지만원을 구속하고, 5·18 망언 한국당 의원 국회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요구했다.

5.18 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16일 오후 4시부터 광주 금남로에서 역사왜곡 책임자를 규탄하는 범시민궐기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 오선열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