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노동뉴스9

3개 보 해체 권고…농민들 "반대" vs 환경단체 "환영"

등록 2019.02.22 21:04

수정 2019.02.22 21:09

[앵커]
이 권고안에 대해 환경단체들은 환영했지만, 지역 주민들은 물 부족이 예상된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보 해체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금강 공주보입니다. 지난해 수문이 개방되면서 8.8m였던 수위가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농가들은 수문 개방으로 지하수가 고갈돼 농업용수가 부족하다고 주장합니다.

노복섭 / 충남 공주시
(지하수로)"수막난방을 해야 유지비가 떨어지는데, 수량이 떨어져(수막 난방을) 못해 기름값이 훨씬 많이 들어가는..."

환경부가 오늘 공주보 등 3곳을 철거한다는 입장을 발표하자 농민들은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공주지역 300개 단체로 구성된 대책위는 철거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지자체들도 농업용수 확보 방안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김정섭 / 공주시장
"항구적인 농업용수 확보 대책이 더 확실하게 세워져야 합니다."

자유한국당도 주민 의견을 무시한 결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진석 / 자유한국당 4대강 보 해체 특위 위원장
"문재인 정부에서 입만 열면 사람이 먼저라고 이야기하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현지 주민, 농민의 의견을 무시한..."

낙동강 유역 농민들도 보 개방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개방 후 해체하는 전철을 밟을지 모른다고 우려합니다.

이양훈 / 대구 달성군
"영산이 2년 (개방 후 관찰)하고 해체가 됐으니까. 함안보도 2년간 관찰 했으니까 충분히 해체할 수 있는..."

환경단체들은 보 해체와 개방으로 생태계 복원이 더 빨라질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해체 결정이 국가 재정에도 보탬이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성중 / 대전충남 녹색연합 활동가
"보수공사에 따른 유지 비용들로 많은 부분에 혈세들이 낭비가 됐습니다.(그래서) 철거에 대해서 굉장히 환영하는..."

찬반 의견이 극명히 엇갈리면서 오는 6월 열리는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철거안 통과도 진통이 예상됩니다.

TV조선 이승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