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野 "손혜원·블랙리스트 청문회 열자", 與 "조건없이 법안 심의해야"

등록 2019.02.26 11:08

野 '손혜원·블랙리스트 청문회 열자', 與 '조건없이 법안 심의해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25일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여야 5당 원내대표단은 25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3월 임시 국회 소집 여부를 논의했으나 합의에는 실패했다.

여당은 "민생 법안 통과를 위해 조건없이 국회를 열자"고 했으나, 야당들은 "‘손혜원 청문회’와 ‘환경부 블랙리스트 청문회’부터 열어야 국회를 정상화시키는 것"이라고 요구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당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더 논의해서 국회가 정상화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고 봄이 왔는데 국회에는 봄이 안 왔다"고 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야당들은) 조건을 내세우지 말고 즉각 국회 정상화에 응해야 한다"고 했다.

5당의 협상 내용과 관련,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손혜원 의원 국정조사에 여당이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을 고려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청문회로 대체하자고 내가 제안했다"며 "한국당도 (손 의원 국조를) 청문회 수준으로 낮추면 신재민 폭로,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련 청문회 등을 같이 여는 것으로 하자고 하는데, 민주당이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다"고 했다.

문희상 의장은 여야 지도부를 중재하면서 "국회가 공전되는 최종 책임은 여당에 있으니, 여당이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