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황교안 "文정부, 정치보복…바른미래와 당대당 통합 할 수 있어"

등록 2019.02.26 11:07

황교안 '文정부, 정치보복…바른미래와 당대당 통합 할 수 있어'

황교안 당대표 후보자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후보가 "문재인 정부가 지난 정부를 상대로 ‘적폐청산’이라고 하는 것은 근거가 없는 말로 정치보복의 측면이 있다"고 비판했다.

황 후보는 유튜브 채널‘고성국 TV’에 출연해 "지난 정부를 상대로 적폐라고 공격했으면 따라하지 말아야 하는데, 이 정부가 똑같이 따라하고 있는 부분이 얼마나 많느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어떤 정책을 하겠다는 것을 못 들었다"며 "뭘 하겠다는 것보다 적폐라면서 공무원이나 정책을 무너뜨리고 있지 않냐"며 "그래서 뭘 잘했다고 할 수 없다"고도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등과의 보수대통합을 묻는 질문에 "헌법적 가치에 부합하고 우리당의 미래에 바람직한 분이면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의 통합과 관련해서는 "의원들이 한국당에 개별 입당하거나 당대당 통합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고, 대한애국당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아니겠냐며 "기본원칙은 같다"고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