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7

조국 "촛불혁명 前 국회라 공수처법 통과 안돼"…野 "진정성 없다"

등록 2019.03.09 19:21

수정 2019.03.09 20:41

[앵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공수처 설치법안이 국회에서 처리되지 않는 것은 "국회가 촛불혁명 이전에 구성됐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공수처를 만들면, 여야를 막론하고 수사할 것"이라고 했는데 야당은 "진정성이 단 '1%도' 느껴지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윤우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국회에서 공수처법이 통과되지 않는 이유는 국회가 촛불혁명 전 꾸려졌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조국 / 민정수석
"국회는 촛불혁명 이전에 구성되어 있는 겁니다. (유시민: 시차가 있네요) 지난 총선 결과를 존중해야 하지만, 시간적으로 차이가 있고 촛불혁명 이후 국민의 요구사항이 반영되지 않는 괴리가 있다고 보고요."

공수처가 설치되면 야당 탄압에 악용될 수 있다는. 주장도 비판했습니다.

조국 / 민정수석
"저는 이건 아주 황당한 주장이라고 생각합니다. 공수처를 만들면 여야를 막론하고 수사할 것이고, 공수처의 수사대상이 청와대인데."

자유한국당은 조 수석의 발언에 대해 진정성이 단 1%도 느껴지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이양수 /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조국 수석의 발언은 공수처가 '문재인 정권 호위부'로 기능할 것임을 선전포고하는 야당에 대한 겁박으로 들린다."

바른미래당도 "조 수석이 촛불혁명을 아전인수로 갖다 붙여 협박과 겁박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TV조선 윤우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