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7

도박 단속 피하려다…4층서 뛰어내린 불법체류자 3명 사상

등록 2019.03.10 19:19

수정 2019.03.10 19:23

[앵커]
오늘 새벽, 안산의 한 4층 주택에서 중국인 3명이 뛰어내려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도박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불법체류자 신분인 이들이 겁을 먹고 달아나다 벌어진 일입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리포트]
깜깜한 새벽 주택가에 순찰차가 도착하더니 잠시 뒤 구급대원들이 들것을 가지고 골목 안으로 달려갑니다.

오늘 새벽 2시쯤 경기 안산시 원곡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도박판이 벌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경찰이 들이닥치자 모여 있던 중국인 가운데 3명이 4층 베란다 창문에서 뛰어내려 이곳으로 떨어졌습니다.

중국인 여성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또 중국인 50살 B씨 등 남성 2명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들은 불법 체류자 신분이었습니다. B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불법 체류자 신분이라 체포되는 것이 두려웠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왜 왔냐고 물어보고 못 들어오게 하고 그러는 찰나에..."

집안에서는 도박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탁자 2개와 포장을 뜯지 않은 카드가 발견됐습니다. 집 주인은 도박을 한 건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집주인
"그런 거 아니에요. 다들 같은 고향 사람이라서... 어제는 일자리 얘기하려고"

경찰은 집안에 있던 또 다른 중국인 불법체류자 3명도 강제 출국 조치했습니다.

TV조선 신준명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