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당정청, 신용카드 소득공제 3년 연장…"공제율·한도 유지"

등록 2019.03.13 16:37

수정 2019.03.13 16:42

당정청이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를 3년 연장하기로 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은 민주당과 기획재정부, 청와대가 이날 오전 비공개 당정청협의회를 통해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용카드 소득공제 제도는 올해 일몰이 도래하지만 근로자의 세 부담 경감을 위한 보편적 공제제도로 운용돼온 점을 감안해 일몰을 3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소득공제율과 공제 한도도 현행 제도를 원칙적으로 유지하기로 했다"며 "정부가 내년도 세제개편안에 반영해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재부가 장기적으로 공제제도 축소를 고려하고 있지 않으냐는 질문에는 "기재부의 입장은 정해지지 않았고 장기적인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된 것이 없다"고 답했다.

이날 당정청 협의회에는 정성호 기재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기재위원들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청와대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 도규상 경제정책비서관이 참석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