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정부, '좌익 유공자' 발굴하고 '친일 유공자' 박탈 추진

등록 2019.03.13 21:35

수정 2019.03.13 21:41

[앵커]
국가보훈처가 독립 유공자 공적을 전수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친일 행위가 있으면 서훈을 박탈하겠다는 건데요. 동시에 광복 후 좌익 활동으로 탈락했던 사람들은 구제할 방침입니다.

정수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가보훈처는 서훈자 약 1만 5천 명의 공적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했습니다. 공적의 진위, 추가 공적은 물론 서훈자의 친일 행위도 살필 예정입니다.

이병구
"역사학 전공자 전문가로 해서 추진위원회, 검증위원회를 구성해서 전체적으로 스크린을 할 계획입니다."

서훈자의 친일 행적 등이 밝혀지면 취소 권고와 심의를 거쳐 서훈을 취소합니다. 보훈처는 우선 심사가 미흡했던 1976년 이전 서훈자 약 1,300명부터 검증하되, 오는 7월 우선 검증 대상자 587명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포상 보류자 약 2만 4천 명에 대해선 개선된 심사 기준으로 재심사하겠다고 했습니다.

보훈처는 지난해 '최소 3개월 수감' 기준을 폐지하고,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하지 않은 광복 후 좌익 활동'도 포상 받을 수 있도록 심사 기준을 바꿨습니다.

광복 후 좌익 활동을 한 298명도 재심사 기회가 열리게 됐습니다. 최근 논란이 된 약산 김원봉의 경우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해 298명에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보훈처는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을 위해 남북 공동 유해발굴을 추진한다고 했습니다.

TV조선 정수양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