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조명균 "北동창리 복구, 남북합의이행 차원서 폭파하려는 것일수도"

등록 2019.03.18 18:34

조명균 '北동창리 복구, 남북합의이행 차원서 폭파하려는 것일수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한다는 주장에 대해 "작년 9월 평양 남북 공동선언 이행 차원에서 발사대를 폭파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했다.

조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동창리 복구가 미사일 발사를 위한 것이라는 의견과 발사대 폭파를 보여주려는 의도라는 각각 다른 견해가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의 질의에 "후자일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지금도 김정은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생각하냐'는 자유한국당 김재경 의원 질의에는 "그럴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평가한다"고 답했다. 또 "북한은 비핵화를 통해 경제 건설에 필요한 경제적 지원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적 구도를 가지고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