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남북연락사무소 南 인력 54명, 내일 예정대로 출경

등록 2019.03.24 17:24

남북연락사무소 南 인력 54명, 내일 예정대로 출경

/ 연합뉴스

정부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남측 근무 인원들을 정상 출경토록 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북측 관기관과 협의가 마무리되어 오는 25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근무할 인원들의 출경은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창수 사무처장 겸 부소장 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직원 12명과 지원시설 관계자 42명 등 총 54명이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출경하게 된다.

25일 연락사무소에는 주말 근무자 25명을 비롯해 총 79명의 남측 인원이 체류할 예정이다.

그러나 북측 인원이 모두 철수한 상황이어서 실질적인 연락 업무는 이행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입출경 관련 북한의 협조 동향을 점검하고, 그간 추진해왔던 남북 협력사업을 지속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