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프로축구연맹, '한국당 경기장 유세'로 경남FC 징계할 듯

등록 2019.04.01 17:10

프로축구연맹, '한국당 경기장 유세'로 경남FC 징계할 듯

1일 오후 서울 축구회관에서 열린 한국프로축구연맹 4차 경기위원회에서 김현태(왼쪽 두 번째) 경기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경남FC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같은 당 강기윤 후보의 '경기장 선거 유세'로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징계를 받게 됐다.

프로연맹 경기위원회는 1일 K리그 4라운드 경기평가회의를 열고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대구FC 경기에서 발생한 자유한국당의 경기장 내 선거 유세에 대해 "규정을 위반해 징계가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사무국은 내부 조사 절차를 거쳐 상벌위원회 회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사무국은 경기위원회에서 나온 '징계 필요' 의견에 지금까지 상벌위원회에 전부 회부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달 30일 4·3 창원성산 재보궐 선거 운동 지원을 위해 강기윤 후보 등과 함께 창원 축구센터를 찾았다.

프로연맹 정관 제5조(정치적 중립성 및 차별금지)는 '연맹은 행정 및 사업을 수행함에 있어 정치적 중립을 지킨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 선거운동 관련 지침에 따르면 티켓 구매 후 입장은 허용하지만 경기장 내에서 정당명, 기호, 번호 등이 노출된 의상을 착용할 수 없다. 위반 사안에 대한 책임은 홈팀에 있다고 명시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