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단독] 경찰 "윤중천 별장 출입 20대女 자살 확인…유서 없어"

등록 2019.04.02 21:13

수정 2019.04.02 21:22

[앵커]
그런데 경찰이 지난 2013년 김학의 동영상을 수사하면서 별장 주인 윤중천씨 때문에 20대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 여성이 누군지 확인까지 했지만 유서를 남기지 않아서 수사가 진전되지 못했다고 합니다.

홍영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2004년부터 차명으로 보유했던 호화 별장. 2013년 김학의 동영상 수사 초기, 경찰은 피해 여성들로부터 이 별장을 출입했던 20대 여성이 윤중천씨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뜻밖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윤중천-김학의 피해 여성
"자살한 애가 있다고 해서 조사를 했어요. 경찰이...자살한 애가 있긴 있었어요."

경찰은 수소문끝에 이 여성을 Y씨로 특정하고, 유가족을 찾아 갔습니다. 하지만 유서가 남아 있지 않았고, 가족도 정확한 이유를 몰랐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Y씨가 생전에 가족과 떨어져 살았던 것으로 알려진 한 다세대 주택입니다. 10년 전 여성 y씨가 살았던 다세대 주택 인근 주민들은 어렴풋하게 기억하는 정도였습니다.

Y씨 이웃
"혼자 살았던 거 같은 기억이 있어. 그 아가씨 예쁘장하게 생겻더만 깔끔한 집에서 깔끔하게 살았던 기억이…."

취재진은 윤중천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계속 연락을 취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TV조선 홍영재입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