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전체

베네수엘라인들, 국경 바리케이드 뚫고 탈출행렬

등록 2019.04.03 16:01

수정 2019.04.03 16:06

베네수엘라인들, 국경 바리케이드 뚫고 탈출행렬

컨테이너 장벽 넘어 이웃 국가로 탈출하는 베네수엘라인들 / EPA

경제난과 정정불안이 이어지는 베네수엘라에서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현지시간 2일, 콜롬비아 이민 당국은 베네수엘라인 수천 명이 국경 바리케이드를 뚫고 자국으로 넘어왔다고 밝혔다.

크리스티안 크루거 콜롬비아 이민청장은 베네수엘라 이민자들 탓에 자국의 안전이 우려된다며 마두로 대통령에 책임을 물었다.

베네수엘라인들은 생필품과 일자리를 찾아 타차라 강을 건너 콜롬비아로 건너갔으나 최근 폭우로 강물이 불어나자 다리 위 바리케이드를 돌파한 것으로 보인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1월부터 과이도 국회의장이 미국 등 서방 50여 개 국가의 지지 아래 마두로 퇴진운동을 벌이고 있지만 마두로 대통령은 군부의 확고한 지지를 기반으로 권좌를 유지하고 있다.

 

베네수엘라인들, 국경 바리케이드 뚫고 탈출행렬
/ 로이터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