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7

김학의 수사단, 이세민 소환…외압 의혹도 본격 수사

등록 2019.04.14 19:12

수정 2019.04.14 20:55

[앵커]
'김학의 수사단'이 수사 외압 피해자로 알려진 이세민 전 경찰청 수사기획관을 불러서 조사를 했습니다. 수사단이 김학의 전 차관의 뇌물 혐의 뿐만 아니라 또 다른 수사 권고 대상인 2013년 사건 당시 외압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하는 모양새입니다.

박경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학의 전 차관 의혹이 처음 불거진 2013년 3월, 경찰 내사를 총괄했던 이세민 전 경찰청 수사기획관. 하지만, 4개월여 만에 인사조치 되며 징계성 조치를 받았단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학의 수사단'은 오늘 이 전 기획관을 지난 12일에 이어 두 번째로 소환 조사했습니다. 수사단은 이 전 기획관을 상대로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의 압력 여부를 캐물은 걸로 전해집니다. 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해당 동영상 보고가 이뤄졌는지 여부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단은 동영상 속 피해 여성이 본인이라는 A씨도 이번 주 부를 계획입니다. A씨는 2013년 1차 수사 당시 김 전 차관이 무혐의 처분을 받자 2년 뒤 동영상 속 여인이 본인이라 밝히며 김 전 차관을 고소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뒷받침할 자료를 못 냈고, 김 전 차관은 또다시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재수사에 돌입한 수사단이 동영상 관련 자료를 요청하자 A씨는 직접 나와 진술할 뜻을 밝힌 걸로 전해집니다.

수사단은 A씨를 상대로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김 전 차관에게 돈봉투를 건넸다'는 과거 진술에 대해서도 물을 계획입니다.

수사단은 뇌물 의혹과 관련해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주변인물 조사를 마무리하고,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으로 수사에 돌입하며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tv조선 박경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