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한국당 "김학의 사건 재수사 특검 도입해야"

등록 2019.04.15 17:19

한국당 '김학의 사건 재수사 특검 도입해야'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위 위원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김학의 특검 도입과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만희, 임이자, 심재철, 김태흠, 전희경, 곽상도, 최교일 위원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해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는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을 제대로 규명할 의지가 있다면 과거 두번이나 수사를 무혐의 처리했던 검찰이 아니라 특검을 도입해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또 "김 전 차관 사건 재수사 목적은 진실규명과 피해자 인권 보호가 아니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의 딸 해외 이주 의혹을 파고드는 곽상도 의원 흠집내기가 주목적"이라고 분석했다.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는 "비록 현 정부의 정치적 꼼수로 재수사가 진행됐지만 특검을 도입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시켜 드리는 것이 정치권의 도리"라며 특검 도입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리고 "당시 검찰총수였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수사라인이 핵심 수사 대상이 되어야 한다"면서 "당시 공직기강비서관인 조응천 의원을 우선 조사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오늘 기자회견에는 김태흠·곽상도·심재철·임이자·최교일·이양수·전희경 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