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일반뉴스9

'알짜' 아시아나 새 주인은 누구?…SK·한화·애경 등 거론

등록 2019.04.15 21:07

수정 2019.04.15 22:42

[앵커]
이제 관심은 누가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이 되느냐에 있습니다. 아시아나 항공만 떼어 놓고 본다면 상당히 알짜 기업이기 때문에 여러 대기업들이 관심을 보일 거란 전망이 많습니다만 워낙 덩치가 커다는 게 변수입니다.

어떤 기업들이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지 임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증시가 열린 직후, 아시아나항공은 매각 소식과 함께 가격제한폭인 30%까지 치솟아 장 마감까지 상한가를 이어갔습니다.

계열사인 에어부산과 아시아나IDT, 금호산업도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했습니다. 이른바 알짜 기업이 나왔단 반응입니다.  

최양오 / 현대경제연구원 고문
"굉장히 주기적인 이익을 낼 수 있는 굉장히 훌륭한 사업체고요. 제2대 민항사로서의 라이선스를 받는다"

인수 자금은 2조원 안팎으로 추산됩니다. 이 때문에 자금 여력이 있는 대기업들간 각축전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유력하게 거론되는 후보는 재계 3위인 SK. 이미 항공사업 진출설이 돈 데다, 자금력도 앞선단 평가입니다. 최태원 회장도 지난해엔 "지분 인수를 검토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최근엔 '묵묵부답'으로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태입니다.

한화 역시 물망에 오릅니다. 

김승연 / 한화그룹 회장
"(아시아나항공 인수 가능성에 대해서…)..."

계열사가 항공기 엔진사업을 하고 있는 만큼 사업 이해도가 높다는 분석입니다.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 그룹도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점쳐지고, CJ와 신세계, 롯데 등 유통기업들 역시 시너지를 이유로 후보에 오릅니다. 인수 가능성이 제기된 기업들의 오늘 주가도 강세였습니다.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치열한 인수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채권단은 추가 협의를 거쳐, 매각 관련 입장을 조만간 결정한단 방침입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