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9

檢, 이재명 지사에 징역 1년6월·벌금 600만원 구형

등록 2019.04.25 21:39

수정 2019.04.25 21:45

[앵커]
검찰이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친형 강제입원' 혐의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을,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벌금 600만원을 구형했습니다. 이 지사는 강제 진단은 지자체의 의무라고 주장했습니다.

주원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명 지사에 대한 선고 전 마지막 재판, 이 지사는 무죄를 주장하며 법원으로 들어갔습니다.

이재명 / 경기지사
"정당한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의 의무입니다"

검찰은 이 지사가 친형을 강제입원 혐의는 "패륜적 범죄"라며 강한게 비판했습니다. "인권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을 자행하고도 반성하지 않는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지사가 "개선될 여지도 없다"며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습니다. 또 '대장동 개발 업적 과장' 등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에 대해서는 벌금 6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이 지사가 직권남용죄로 금고 이상의 형을 확정받거나 허위사실공표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을 확정받으면 도지사직을 잃게 됩니다. 

이 지사는 최후진술에서 "형을 계속 방치했다면 본인은 물론 사회에도 엄청난 해를 끼쳤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재판부에는 "경기도민을 위해 일할 기회를 더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습니다.

이재명 / 경기도지사
"실체적 진실에 따라서 합리적 결론이 나올 것으로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이재명 지사의 선고 공판은 다음달 16일 열릴 예정입니다.

Tv조선 주원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