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北 김정은, 전몰용사 추모시설 헌화... 7시간 앞당겨 ‘조기귀국’

등록 2019.04.26 14:46

수정 2019.04.26 15:15

[앵커]
방러 사흘째를 맞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예정보다 일찍 귀국길에 오릅니다.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데,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겠습니다.

박재훈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 시간으로 오후 2시쯤 블라디보스토크 역에서 공식 환송을 받는 것을 끝으로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당초 러시아 최대 해양 수족관인 '오케아나리움'을 방문하는 등 블라디보스토크의 주요 시설을 시찰한 뒤 오늘 밤 10시쯤 귀국할 예정이었지만, 7시간을 앞당겨 조기 귀국하는 겁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현지시간으로 오전 12시쯤 전몰용사 추모시설인 '꺼지지 않는 불꽃에' 헌화했습니다. 원래 예정보다 두 시간가량 지연된 셈입니다.

행사가 열리는 러시아 태평양함대 기지에서는 군악대가 예행연습을 하는 등 김 위원장의 방문을 대비하는 모습이었지만, 행사 시작을 30분가량 남겨놓고 레드카펫이 치워지며 한때 일정 자체가 아예 취소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궂은 날씨와 함께, 김 위원장의 동선이 노출되면서 경호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조선중앙통신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은 전날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 사진을 공개하는 등 회담 결과를 보도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러시아의 더운 피를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에 푸틴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했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