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주민번호·인감증명서까지 노출된 공공기관 홈피

등록 2019.04.29 21:32

수정 2019.04.29 22:07

[앵커]
알 수 없는 번호로 하루에도 여러통씩 전화가 걸려오곤 하는데 도대체 내 개인정보가 어디서 새고 있을까 걱정하는 분들 많습니다. 그런데 공공기관 홈페이지에서 새는 개인정보도 만만치 않습니다.

주민등록번호에 인감증명서까지 그대로 노출된 실태를 먼저 윤재민 기자가 고발하겠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도로 확장공사 현장. 한 중견 건설업체가 조달청과 계약을 맺고 착공한 곳입니다.

공공사업이라 서울시 건설알림이에 공사 내역 등이 공개돼있습니다. 그런데 업체 대표이사의 인감증명서가 그대로 노출된 계약서 원본이 발견됩니다. 개인정보보호법상 암호화 하거나 가려야만 하는 주민등록번호 뒷자리도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서울시를 찾아가봤습니다.

서울시 관계자
"관련 부서에서 잘못 올린걸로 보이거든요. (올라가면 안 되는 거 아니에요?) 네 맞죠."

농어촌공사 홈페이지엔 국내 100대 기업 중 한 곳의 법인 인감증명서가 올라와 있고, 전임 대표이사 주민번호도 고스란히 적혀있습니다.

기업 관계자
"만약 이런 게 본인이 알았다면 난리 났을거에요. 거의 뭐 담당자들 시말서 썼을 것 같은데…"

행안부 조사를 보면 2011년부터 6년동안 공공기관 홈페이지에서 새어나간 개인정보는 무려 80만건.

지금도 여러 공공기관 홈페이지엔 주민등록번호와 여권번호, 사진과 주소, 경력까지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문서들은 우리 눈엔 글자로 보이지만 컴퓨터가 글자로 인식하지 못하는 PDF 그림 파일입니다.

공공기관 홈페이지 관리자들은 그림파일 속 개인정보를 따로 걸러낼 방법이 없어, 피해자의 민원이 접수돼야만 노출된 개인정보를 가려주는 실정입니다.

TV조선 윤재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