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유엔 北인권보고관 "北 정치범 수용소 문제 제기해야"

등록 2019.05.09 10:02

수정 2019.05.09 11:28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현지시각으로 8일, 다음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인권이사회 보편적 정례검토, URP'에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성명을 통해 "보편적 정례검토는 유엔 회원국들이 인권 문제에 관해 북한 정부와 직접 교류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라며 "회원국들이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제기하길 권장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 주민들은 단지 기본적인 권리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정치범수용소에 보내질 것을 두려워하며 살고 있다"면서 "이런 방식은 품위 있게 살 수 있는 근본적인 권리에 반하는 것이며,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와 회원국들이 평범한 북한 주민들의 삶을 중심에 두고 그들의 일상 생활을 개선할 방법을 공개적으로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UPR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47개 이사국이 모든 유엔 회원국의 인권 상황을 5년 주기로 심사하는 절차다로, 유엔은 이번 UPR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