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뉴스9

北, 닷새만에 또 도발…단거리 미사일 추정 두발 '쾅'

등록 2019.05.09 21:02

수정 2019.05.09 22:43

[앵커]
북한이 오늘 오후 동해상으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발을 연이어 쐈습니다. 닷새 만에 다시 무력 도발을 감행한 겁니다. 발사장소는 평안북도 구성으로 사거리가 1300킬로미터에 달하는 노동미사일 발사장이 있는 곳입니다. 무엇보다 오늘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이 되는 날이고 어제는 정부가 대북 식량 지원 방침까지 발표했는데 북한이 도발로 응수해 온 그 배경에, 우리 정부의 머릿속이 복잡해 지게 됐습니다.

먼저 박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은 오후 4시 반쯤부터 평안북도 구성에서 동쪽 방향을 향해 2발의 발사체를 쐈습니다.

지난 4일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발사체 도발을 감행한 지 닷새 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의 발사체를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 두 차례에 걸쳐 각각 1발씩 총 2발 발사했고 추정 비행거리는 각각 420여 km와 270여 km라고 밝혔습니다.

고도는 50km로 추정했습니다. 합참은 당초 발사 지역이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라고 발표했지만, 2시간 11분 만에 발사지점을 평안북도 구성으로 정정했습니다.

신오리와 구성 모두 최대 사거리 1,300km인 노동미사일 발사 기지입니다. 전문가들은 중거리 미사일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합니다.

양 욱 / 국방안보포럼 수석연구위원
"내륙에서 가로질러 쏘기 때문에 탄도미사일 아니면 안전한 발사가 불가능한 거고요. 중거리 미사일 탄도미사일의 발사 가능성도 한 번 예측해 볼 수 있다."

군 당국은 한미 간의 공조 속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정밀 분석하는 중이라고 말했지만 북한이 닷새 전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서도 아직 정확한 분석이 나오지 않은 상태입니다.

TV조선 박재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