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뉴스7

"1인방송 알려 드려요" 학원도 등장…주의해야 할 점은?

등록 2019.05.11 19:38

수정 2019.05.11 21:01

[앵커]
요즘 어른아이 할거 없이 인기 유투버를 꿈꿉니다. 돈과 명성을 한꺼번에 누릴 수 있기 때문인데요. 1인방송에 나서는 사람도 많고 학원도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의해야 할 점도 많다는데 홍연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채널 개설 5개월 만에 4천여명의 구독자를 모은 이수열 씨. 

"먹어볼게요 아~"

이 씨는 지난해 말부터 사설 기관에서 교육을 받아왔습니다.

이수열 / 1인 방송 크리에이터
"한 달 속성이고, 제가 원하는 유머 강의라던지 편집 강의. 기획까지도 많이 도움을 주셨어요."

이곳에는 하루에 10건 넘는 수업 문의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유회중 / 유튜브 편집 교육 담당 
"노후 보장이나, 내가 정말 하고 싶었던 거를 진입장벽이 낮잖아요. 표현하고 싶은 욕구가 사람들마다 있는데…."

'허준 할매'를 꿈꾸는 60대 한의사부터 20대 대학생, 사업가 등 다양한 사람들이 수업에 참여하는데, 최근 1인 방송을 관리까지 해주는 기업형 학원도 생겼습니다. 

토의 단계를 거쳐 자신의 장점과 특징을 살릴 수 있는 채널 방향을 설정하는 작업이 가장 중요합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막연한 환상은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편집 촬영 장비를 구입하는 데만 수백만 원이 들지만, 고소득을 올리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상위 3% 1인방송의 월평균 광고 소득은 약 160만원으로 올 최저 임금 소득인 174만원보다 낮았습니다.

철저한 콘텐츠 분석과 적정한 투자 계획을 세우는 것이 우선 되어야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TV조선 홍연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