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9

이해찬 "버스 준공영제 확대해야"…정부 "간접 지원"

등록 2019.05.13 21:15

수정 2019.05.13 21:19

[앵커]
버스 노조 파업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부가 국비 직접 지원은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다만 500이상 버스 사업장의 임금지원 기간을 2년으로 확대하고 간접적인 지원 방법도 제시했습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준공영제 확대를 해법으로 제시했습니다.

김승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파업을 예고한 버스 노조 지도부를 비공개로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는 류근종 자동차노동조합연맹 위원장과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참석했습니다.

노조는 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할 수 있도록 환승 비용의 중앙정부 지원을 늘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중앙정부의 역할을 적극 검토하겠다“ 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의 직후 정부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정부는 국비로 버스업계를 직접 지원할 수 없다는 원칙을 거듭 밝혔습니다.

다만 인프라 확충과 광역교통 활성화 등을 간접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500인 이상 버스 사업장은 임금지원을 2년으로 기간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여당은 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에 대한 공공성 강화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전체적으로 대중교통수단은 준공영제를 실시하는 쪽으로 당의 정책방향을 잡아야 될 것 같다."

자동차노동조합연맹 측은 내일 의견을 모아서 입장 정리를 하겠다고 했습니다. 파업을 예고했던 대구지역 버스노조는 사용자 측과 합의해 파업을 철회했습니다.

TV조선 김승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