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퍼레이드

日외상 "文대통령이 징용문제 해결하라"…대놓고 외교 결례

등록 2019.05.22 08:03

수정 2019.05.22 10:38

[앵커]
아베 정권이 대놓고 외교 결례를 범하고 있습니다. 일개 장관인 고노 외무상이 "문 대통령은 책임감을 갖고 대응하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정권은 선거를 앞두고 한국을 대놓고 때리면서 보수층 결집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신유만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명령에 대해 아베 정부는 지난 20일, 제3국이 포함된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청했습니다. 일본 고노 외무상은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확실히 책임감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외상이 한국 대통령을 언급하며 압박하는 건 외교 결례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고노 외무상은 "국제 사법의 장에서 해결하고 싶다"며 한국이 중재위를 거부하면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할 뜻도 비쳤습니다. 일본은 한국정부의 반응에 따라 다음달 G20 때 한일정상회담이 없을 수도 있다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도 가세했습니다. 어제 부임 인사를 온 남관표 대사에게 '징용 문제 등에 대해 한국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일본은 강제징용 뿐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한국 법원의 판결도 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외무성이 한국에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청와대는 "대법원 판결에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이번 주 한일외교장관 회담에서 진전된 방안이 협의될 가능성도 있어 주목됩니다.

TV조선 신유만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