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깐풍기가 뭐라고…주몽골 대사 갑질 논란

등록 2019.05.29 19:48

어제 주몽골 한국대사가 깐풍기의 행방을 가지고 직원들에게 갑질을 시켰다, 경위서까지 쓰게 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오늘은 이름을 공개하겠습니다. 정재남 주몽골 한국대사인데요, 정재남 대사의 갑질 의혹은 깐풍기의 행방을 찾는 데서만 제기된 게 아닙니다. 직원을 상대로 한 부당지시는 또 있었다면서요?

- 주몽골 대사, 작년엔 멸치볶음 없다고 질책
- 정 대사 "몽골 사람들이 멸치 좋아해" 해명
- 정 대사 "행사에 멸치볶음 내면 인기 있을 것 같았다"
- 메뉴 평가 이유로 남은 음식 사저로 보내게 해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