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윗선지시 있었나'…'손석희 황제조사' 과천서 감찰 착수

등록 2019.05.29 21:11

수정 2019.05.29 22:14

[앵커]
경기도 과천경찰서가 손석희 JTBC 사장의 뺑소니 의혹을 조사하면서 지나친 친절을 베풀어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는 사실을 며칠 전 보도해 드린 바 있습니다. 직후 과천 경찰서장이 사려깊지 못한 행동이었다고 인정한 데 이어 경찰청도 감찰에 들어갔습니다.

이유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손석희 JTBC 대표가 경기 과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지난 25일, 조사를 담당한 교통조사계 소속 담당 경찰관은 자신의 차로 서울 광화문에서 손 대표를 태워왔습니다.

조사를 한 뒤에도 과천경찰서 측은 손 대표를 서울 사당역 까지 다시 데려다 주면서 '황제 조사' 논란이 일었습니다.

경찰 관계자 
"본인 차나 저희 조사계 차나 다 노출된 경찰차 잖아요. 직원분이 가서 모시고 오는 게 낫겠다 생각해서"

과천경찰서장도 나서 "담당 경찰관이 사려깊지 못한 행동을 했다"며 "윗선의 지시는 없었다"고 해명했는데, '특혜 논란'이 이어지자, 경찰청이 감찰에 들어갔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TV조선 보도가 나간 이후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해당 내용이 사실 인 지, 왜 그랬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청은 우선 당시 운전을 한 경찰관에게 조사를 통보한 상태입니다. 누가 먼저 편의를 제공할 것을 언급했는지, 별도로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 지 등을 살펴보기 위해서입니다.

경찰청은 조사를 거쳐 이 과정에 규정이나 절차를 위반한 부분이 있는지 판단할 방침입니다.

TV조선 이유경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