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9

[따져보니] 생각 다른 현대重·노조·울산시…핵심 쟁점은

등록 2019.05.30 21:28

수정 2019.05.30 23:00

[앵커] 
자, 이렇듯 현대중공업 법인 분할을 놓고 노사간 갈등에 울산시까지 중재자가 아닌 당사자로 뛰어들면서 상황이 복잡해졌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현대 중공업의 물적 분할에 왜 이렇게 노조와 울산시까지 민감하게 반응하는지 이 문제를 따져 보도록 하겠습니다. 강동원 기자, 일단 노조 측 주장은 회사가 분할이 되면 구조조정, 즉 사람을 줄일수 밖에 없다는 거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노조가 지적하는 부분은 현재 현대중공업이 갖고 있는 부채입니다. 지난해 9월말 기준으로 현대중공업의 부채는 7조 2215억 원입니다. 그런데 법인 분할이 되면, 부채의 대부분인 7조 576억 원은 신설 현대중공업에 가고, 극히 일부인 1천 639억 원이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에 가게 되는 구조죠. 노조의 걱정은 이런 상황에서 회사의 운영이 조금이라도 어려워 지면 임금 삭감이나 구조조정이 뻔하다는 겁니다.

[앵커]
이 주장에 대해 사측은 뭐라고 반박하고 있습니까? 

[기자]
사측은 "부채중 3조1000억원은 선박 수주 시 받는 일종의 계약금"이기 때문에 나중에 현금으로 들어오고, 나머지 부채 역시 지주사가 연대책임을 지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는 없다고 합니다. 노조가 걱정하는 고용 문제 역시 "근로조건부터 복리후생까지 모든 제도는 그대로 유지할 것" 이라고 약속했죠.

[앵커]
어쨋던 노조는 이런 약속을 못 믿겠다는 거겠고요, 그런데 울산시는 왜 반대합니까? ?

[기자]
울산시는 입장이 좀 다릅니다. 법인 분할은 찬성하지만,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서울로 이전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노조는 법인 분할 자체에 반대하는 것이고 울산시는 분할을 하더라도 본사가 서울로 가는 걸 반대한다는 뜻인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이유는 그렇게 되면 세수가 크게 줄어들 수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현대중공업이 울산시에 납부하는 법인세와 지방세 등이 연간 500억~600억원 수준입니다. 그런데 회사가 분할되고, 지주사가 서울로 가면, 법인세는 물론 빠져나가는 인력만큼 지방세수도 감소하겠죠. 울산시의 걱정은 바로 이부분입니다. 사측은 오해라는 입장입니다. 서울로 가는 한국조선해양에는 약 500명이 근무할 예정인데, 이는 현대중공업 인력 약 1만5000명의 3%에 불과하다는 거죠. 거기다 지금도 450명은 수도권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기존 울산 주재 R&D 인력 50여 명의 인력 이동은 없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울산에 내는 법인세도 거의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하고요. 

[앵커]
결국 노조측, 울산시측, 사측의 생각이 다 다른데, 결국 자기 이익만 생각한다는 느낌도 드는 군요?

[기자]
사실 세계적으로 조선업 침체는 어제 오늘일이 아니죠. 그래서 몸집을 줄이고 생산성을 높이지 않으면 조선업 자체가 공멸할 수 있다는 겁니다. 학계나 업계 모두 그런면에서 법인분할은 불가피하다고 보는거죠.

[앵커]
이 정도 상황이면 정부라도 좀 나서야 할 텐데 아직은 아무 말이 없지요? 일단 내일 주총에서 큰 충돌이 없기를 바라겠씁니다 잘 들었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