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9

野 "검찰 중립 날샜다"…'윤석열 청문회' 공방 예고

등록 2019.06.17 21:11

수정 2019.06.17 21:24

[앵커]
이런 배경 때문에 야당은 검찰이 더 청와대의 뜻에 따라 움직일 거란 걱정을 하고 있는 듯 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윤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의 하명에 칼춤을 추던 사람이라고 평가했고, 바른미래당은 가장 전형적인 코드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여당은 더없는 적임자라는 평가를 하고 있어서 인사청문회에서의 뜨거운 공방을 예고했습니다.

김보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적폐청산과 국정농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검찰 개혁을 이끌 적임자"라고 환영했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검찰 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고 판단됩니다."

여권 일각에서는 "윤 후보자가 검찰 자부심이 강해 수사권 조정에 소극적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자유한국당은 "혹시나가 역시나인 인사였다"며 "검찰 독립은 날 샜다"고 논평했습니다.

민경욱 / 자유한국당 대변인
"야권 인사들을 향해 강압적인 수사와 압수수색 등으로 자신이 '문재인 사람'임을 몸소 보여주었습니다."

또 "앞으로 더 크고 날카로운 칼이 반정부단체와 반문 인사를 향해 휘둘러 질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윤석열은 문재인 정부의 가장 전형적인 코드인사"라며 "검찰의 독립이 아닌 검찰의 '종속'을 선언한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이종철 / 바른미래당 대변인
"윤석열 체제의 검찰은 권력에 더 흔들릴 것이 불을 보듯 뻔합니다"

야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윤 후보자를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TV조선 김보건 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