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통신·온수 대란' 재발 방지…노후 시설 관리에 32조 투자

등록 2019.06.18 17:08

'통신·온수 대란' 재발 방지…노후 시설 관리에 32조 투자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2023년까지 노후 기반시설 안전 강화에 32조원을 투자하는 등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부가 앞으로 4년간 32조원을 투자해 노후된 중대형 SOC와 지하시설물을 점검한다. KT통신구 화재와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 사고 등에 따른 후속 대책이다.

정부는 18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지속가능한 기반시설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확정했다.

중대형 SCO와 지하시설물은 대부분 7,80년에대 지어져 노후화가 심각하다.

송유관·통신구 등은 20년 이상 비율이 90%를 넘고, 중대형 SOC는 30년 이상된 비율이 저수지 96%, 댐 45%, 철도 37%, 항만 23%에 달한다.

정부는 열수송관·통신구 등 지하시설물은 2019년 말까지 긴급보수, 2020년까지 보수·보강을 우선 추진할 예정이다.

준공 후 20년 이상 된 지하시설물은 정밀안전점검을 시행해 안전등급을 부여하고, 30년 이상 경과한 노후관로는 성능개선 또는 교체를 원칙으로 한다.

노후 기반시설 관리 강화에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연평균 8조원(국비 5조원, 공공·민간 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선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