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정세현 "시진핑 방북…북핵협상 4자 프로세스로 판 커져"

등록 2019.06.20 17:13

정세현 '시진핑 방북…북핵협상 4자 프로세스로 판 커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평양 방문과 관련 "한반도 문제 해결 구도가 남북미 3자에서 남북미중 4자로 바뀔 가능성이 대두됐다"고 분석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한반도경제문화포럼'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6·15 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발제를 통해 “그동안 남북미 삼각 구도로 북미 협상 내지 북핵 협상이 진행됐지만, 정전협정 서명 당사자인 중국이 평화협정 문제를 거론하면서 4자 프로세스로 들어올 것"이라며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전협정에 서명했던 중국이 평화협정을 꺼내는 것은 이제 자신들도 북핵 문제를 푸는 데 있어서 떳떳하게 4분의 1의 지분을 가진 플레이어가 되겠다는 것”이라며 “판이 커졌다. 통일부가 대책을 빨리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