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광복회장 "김원봉 서훈, 총선 공약 채택해야"…野 반발

등록 2019.06.22 19:06

수정 2019.06.22 19:13

[앵커]
북한정권을 만드는데 기여한 김원봉에 대한 서훈 논란이 다시 불거질 전망입니다. 신임 광복회장이 내년 총선을 계기로 보훈처 법 개정을 주장한 건데, 적잖은 반발이 예상됩니다.

차정승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원웅 신임 광복회장이 김원봉 서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지난 7일 21대 광복회장으로 취임한 김 회장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법을 개정해 보훈처 규정을 바꾸지 않는 한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요 정당이 관련 법 개정을 공약으로 채택할 수 있도록 시민단체들과 연대할 생각"이라고 했습니다.

김원봉 서훈 문제를 내년 4월에 실시되는 총선과 연계하겠다는 뜻으로, 법 개정을 약속한 정당을 지지하겠다는 걸로 풀이됩니다.

항일독립운동가단체인 광복회는 전국 15개 지부에 국외거주 회원까지 합하면 회원수가 7천명에 육박합니다.

광복회 관계자는 "김 회장이 여러 채널을 통해 상훈법 개정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구상하고 있는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아는 바가 없다"고 했습니다.

야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전희경 / 자유한국당 대변인
"대한민국에 대한 공격행위를 치하하자는 이야기와 같습니다. 해방과 대한민국 건국으로 이어지는 우리의 역사는 단절되어 이해될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청와대가 "더 이상의 논란 여지가 없다"며 진화되는가 싶던 김원봉 서훈 문제가 재점화되는 양상입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