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정의당 김종대 "김정은,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눈물 흘렸다 들어"

등록 2019.06.24 14:15

수정 2019.06.24 14:18

정의당 김종대 '김정은,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눈물 흘렸다 들어'

정의당 김종대 의원/조선일보DB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24일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공개석상에서 눈물을 흘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하노이에서 회담이 결렬된 것에 대해 양 지도자가 굉장히 아쉬움이 컸기 때문”이라며 “정통한 소식통에게 하노이 회담 직후 김정은 위원장이 공식 석상에서 눈물까지 흘렸다는 소문도 들었다”고 했다.

김 의원은 “한미 정보라인에서 듣기로는 김 위원장이 ‘인민들이 굶주리고 있을 때 나는 경치 좋은 곳에 여행이나 가서 아무 성과도 거두지 못했다’며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며 “이런 것까지 북한 쪽에서 흘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교환한 친서 내용에 대해선 “상대방이 가장 흥미를 느낄 만한 부분을 주고받았을 것"이라며 양측이 서로 조금씩 양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영변 핵시설 플러스 알파로 몇 개의 시설을 더 과감하게 공개하고 미국의 전문가와 함께 사찰하는 것을 통 크게 개방하겠다고 한 한편, 미국은 유연하게 경제 제재를 유예하거나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예상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