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9

野 3당 "선거법 개정 책임지라" 압박…민주당 '속앓이'

등록 2019.07.02 21:31

수정 2019.07.02 22:15

[앵커]
민주당이 국회 정상화 과정에서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 위원장 중 하나를 한국당에 준다고 합의하자, 야3당이 집단행동으로 민주당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그런데 그 속사정이 좀 복잡합니다. 야3당은 민주당이 정치개혁특윙 위원장을 맡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관철시키라고 압박 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선거제도 보다는 공수처 설치를 비롯한 사법개혁에 더 관심이 많아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홍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3당 대표는 "8월 말까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처리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정개특위를 자유한국당에 내줘선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동영 대표
"그 의지의 출발점이 정치개혁특위 위원장을 더불어민주당이 맡아서 정개특위를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공조는 없다고 압박했습니다.

이정미 대표
"개혁공조를 포기할 것인지, 아니면 확고하게 선거제도 개혁안을 8월 안에 처리할 것인지 둘중에 하나를 양단간에 결정을 내리고…."

민주당 내에선 의견이 엇갈립니다. 문재인 정부의 숙원 과제인 사법개혁을 위해선 사개특위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쪽과 선거법 개정이 야3당과의 공조에 고리인 만큼 정개특위 위원장을 내줘선 안 된다는 의견이 팽팽합니다.

민주당은 이번주 후반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둘다 가질 수 없는 현실 속에서 각자의 셈법에 따라 거친 논쟁이 벌어질 전망입니다.

TV조선 홍혜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