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노동전체

우정노조 총파업 철회…집배원 988명 증원·토요 배달 유지

등록 2019.07.08 19:12

우정노조 총파업 철회…집배원 988명 증원·토요 배달 유지

총파업 철회 선언하는 우정노조 / 연합뉴스

전국우정노동조합이 오늘 오후 정부 중재안에 합의하며 내일(9일)로 예고했던 총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올해 안으로 위탁 집배원 750명 등 988명을 증원해, 수요가 많은 경기 신도시에 배정할 예정이다.

또 농어촌 지역은 요금 단가를 높이고 계약조건이 불리한 소포 계약을 해지해, 집배 물량을 줄이기로 했다.

우체국 예금 운영으로 인한 잉여금은 우편사업 적자를 메우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다만 노조는 토요일 배달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해, 이는 유지하고, 근로 여건을 점진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우정노조는 주 5일 근무제 도입을 위한 집배원 2천명 증원 등을 요구하며 61년만에 처음으로 총파업을 예고했다. / 이채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