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전체

경찰, '붉은 수돗물' 인천 상수도사업본부·공촌정수장 압수수색

등록 2019.07.11 09:54

경찰, '붉은 수돗물' 인천 상수도사업본부·공촌정수장 압수수색

경찰들이 1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동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에서 압수수색에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와 공촌정수장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오늘 오전부터 2개 수사팀 수사관 20여명 보내 수계 전환과 관련한 작업일지와 메뉴얼, 정수장 내부 CCTV 등을 확보했다.

지난달 서구 주민과 시민단체가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모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수사 지휘를 내렸지만 사안의 중요성 등을 감안해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이번 사건을 맡았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피고발인인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의 소환 조사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경찰은 앞서 고발인 조사를 마쳤고, 상수도사업본부 직원과 관련 전문가 등 5명을 참고인 조사했다. / 강석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