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9

日, 주일 대사 불러 "국제질서 전복"…정부 "외교 복귀하라"

등록 2019.07.19 21:06

수정 2019.07.19 21:12

[앵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가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서 항의했습니다. 자신들이 제의한 제3국 중재위 구성안에 한국 정부가 응답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섭니다. 그런데 항의하는 과정에서 남 대사의 말을 중간에 끊는등 외교적 결례도 서슴치 않았다고 합니다. 이어서 추가보복을 경고하고 나섰는데, 우리 정부는 외교의 장으로 돌아오라고 맞받았습니다.

보도에 유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정부가 중재위 구성요청에 불응했다는 이유로, 일본 정부가 남관표 주일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앞서 일본은 징용배상 판결을 논의할 제3국 중재위 구성 시한을 어제로 정해 통보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유감을 표하며,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고노 / 日외무상
“한국 정부가 국제조약 위반 현황을 남기지 말고 신속히 시정할 것을 촉구합니다.”

이에 남 대사가 “일본의 일방적인 조치가 한일관계의 근간을 해치고 있다”면서 발언을 이어가자, 고노 외무상이 말을 끊고 “한국의 제안을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양국 기업 출자를 통해 배상문제를 해결하자는 우리 측 제안에 “무례하다”는 표현까지 썼습니다. 이어 담화를 발표해 추가보복을 시사했습니다.

고노 / 日외무상
“한국 대법원 판결에 따라 일본 기업이 실제로 피해를 볼 경우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백색국가 제외를 비롯한 무역규제 강화와 국제사법재판소 제소 등의 절차를 진행할 것이란 경고로 풀이됩니다.

우리 정부는 “국제법을 위반한 건 일본”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김현종 /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적 노력이 다 소진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은 일방적 수출규제 조치를 했고…”

우리 외교부도 고노 외무상의 태도에 유감을 표명하고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라”고 촉구했습니다.

TV조선 유지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