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고개 숙인 유니클로…'임원 발언 논란'에 "부족한 표현 진심 사과"

등록 2019.07.22 15:11

고개 숙인 유니클로…'임원 발언 논란'에 '부족한 표현 진심 사과'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홈페이지 캡처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가 본사 임원 발언 논란에 대해 다시 사과했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 수입사인 에프알엘코리아는 오늘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홈페이지와 한국 유니클로 홈페이지, SNS 계정 등에 공식 입장문을 게시하고 재차 사과했다. 지난 16일 에프알엘코리아가 언론에 사과문을 발송했지만 미흡하다는 여론의 지적을 받았다.

에프알엘코리아는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설명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과 관련 한국 고객들에게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하였고,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을 불쾌하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건 지난 11일 일본 본사의 실적 설명회 자리에서 오카자키 타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의 발언이었다.

오카자키 CFO는 한국에서 일어나는 불매 움직임에 대한 질문에 "장기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 만큼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해 논란을 키웠다.

오늘 사과문에서 에프알엘코리아는 이에 대해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있는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랍니다"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표현을 사용해, 본래 의도와 달리 '불매운동이 오래 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달됐다는 것이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