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SK이노베이션 노사, 첫 교섭 이후 3주만에 단체협약 타결

등록 2019.07.29 14:17

SK이노베이션이 2019년도 단체협약을 완전 타결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오늘(29일) 서울 서린동 SK본사에서 '2019년도 단체협약 조인식'을 열었다. 노사는 지난 2일 첫 교섭을 시작한지 3주 만에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이어 지난 25일 조합원 대상 찬반투표에서 참여 조합원의 77.56%가 찬성하면서 단체협약 갱신은 완전 타결됐다.

이번 교섭에서 노사는 협력업체 공동 근로복지기금 조성과 장애인 고용 확대, 사회공헌 활동 적극 참여 등에 합의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초 임금협상을 진행하며 상견례 시작 후 30분 만에 타결한 바 있다. 회사 측은 노사문화 혁신을 위해 노력해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단체협상 프레임 혁신이라는 새로운 접근 방식으로 사상 최단기간에 의미 있는 결과를 낸 것은 노사가 함께 만들어 온 신뢰와 상생, 존중과 배려의 문화가 결실을 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묵 노조위원장도 "이번 단협을 통해 우리 SK이노베이션 노사가 함께 만들어 온 새로운 노사문화가 우리 모두의 행복과 미래를 위한 올바른 방향이었으며, 앞으로도 계속 진화·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것을 확신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 임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