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대북 쌀 지원, 이달 출항개시 끝내 무산…北 공식입장도 '아직'

등록 2019.07.30 16:36

이달부터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식량지원용 쌀 5만t을 보내려던 정부의 계획이 무산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30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WFP를 통한 대북식량지원 목표 시한을 다시 정했느냐는 질문에 "(당초 계획한대로) 7월 말 1항차 (출발은) 안 되는 것으로 됐다"고 밝혔다.

이어 "9월 말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며 "WFP와 북측 협의가 원만히 진행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북한의 식량난 타개를 위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국내산 쌀 5만t을 WFP를 통해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WFP와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절차를 진행해왔다.

당초 정부는 이달 안에 쌀을 실어나를 첫 선박을 출항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쌀 수송을 위한 전반적 절차가 다소 지연되고 여기에 북한이 최근 WFP 평양사무소와의 실무협의 과정에서 돌연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식량 지원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이면서 수송 준비를 위한 절차 진행이 사실상 일시 중단된 상태다.

통상 이번과 같은 형태의 국제기구를 통한 '간접 지원'은 식량이 필요한 국가의 요청에 의해 공여국들이 '화답'하는 형태이므로 이를 거부하는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부도 일단 북한의 공식 입장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WFP를 통해 북측의 공식 반응을 확인 중이라는게 현재 입장"이라며 "WFP 평양사무소가 북측과 협의는 진행하고 있으나 지난주 제기된 부분에 대해 WFP가 북측으로부터 받은 내용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