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뉴스9

文대통령 "상응조치 취한다"…靑 "가마우지 경제 탈피"

등록 2019.08.02 21:12

수정 2019.08.02 22:31

[앵커]
일본의 사실상 경제 선전포고에 우리 정부도 정면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벌어질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일본이 져야 할 것이며 우리 정부는 모든 상응조치를 단호히 취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에 다시는 지지 않을 것이며 승리하는 역사를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백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사실상 대국민담화 격의 인사말을 TV 생중계로 했습니다.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 식으로 큰소리 치는 것을 좌시할 수 없다며 단호한 상응조치를 예고했습니다.

문 대통령
“맞대응할 수 있는 방안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단호하게 취해 나갈 것입니다.”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벌어질 일은 전적으로 무모한 결정을 내린 일본의 책임이라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화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하면서도, "우리는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이라며 "승리의 역사를 국민과 함께 또 한번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기회에 부품 소재 개발에 적극 나서, 우리가 물건을 팔아도 부품 수출국인 일본이 이윤을 챙기는 '가마우지 경제체제'를 탈피하겠다고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달 우리 측 요구로 정부 고위급 인사 두 명이 일본을 두 차례 방문한, 사실상의 특사 파견 사실도 뒤늦게 공개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일본이 계속 거부해 왔다는 뜻입니다.

TV조선 백대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