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뉴스7

美 "한·일 중재 관심 없다…지소미아 파기는 안 돼"

등록 2019.08.03 19:10

수정 2019.08.03 19:16

[앵커]
한일간 중재에 나설수 있는 나라는 미국일텐데... 미국은 한일 갈등에 중재자가 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렇지만, 우리 정부가 신중히 검토도 하고 있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파기에 대해선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송지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 국무부 고위당국자 4명은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후 백브리핑에서 "미국은 중재나 조정에 관심이 없다, 그 사실은 여전하다"고 밝혔습니다. 양국 간 감정적인 문제는 당사자들이 해결해야 한다는 겁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3국 회담에서 갈등 완화를 촉구하면서도 구체적인 중개 방안은 제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 국무장관 (지난 1일)
"양국이 함께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고, 지난 몇 주간 발생한 갈등을 완화할 방법을 스스로 찾을 것으로 매우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 당국자들은 한일갈등에도 대북 공조는 여전하다면서도, 지소미아 파기가 동북아 방어 능력을 떨어뜨릴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한일 관계 악화가 중국, 러시아 군용기의 침범 사건 같은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소통 채널을 파괴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 전 주한미군사령관
"미일의 주춧돌 동맹과 한미의 핵심축 동맹이 협력하지 않으면 우리는 심각한 결과를 보게 될 겁니다."

미국의 적극적 관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는 미국 내에서도 나오고 있습니다.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은 "미국이 한일간 '현상 동결' 합의를 촉구하라"고 제안했습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