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9

신축공사 소음 갈등 때문에…50대 남성이 이웃 2명 살해

등록 2019.08.07 21:30

수정 2019.08.07 21:40

[앵커]
50대 남성이 이웃 주민 2명을 흉기로 살해했습니다. 1년 전, 집을 지으며 소음 갈등이 일었는데 결국 참극으로 끝났습니다.

이성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다리를 절며 집을 나옵니다. 이웃 주민 2명을 흉기로 살해한 50살 A씨가 범행 직후 도망치는 모습입니다. A씨는 어제 오후 5시 40분쯤 술을 마시고 이웃 주민 57살 B씨를 흉기로 살해했습니다. A씨는 30여 미터 떨어진 74살 C씨의 집으로 가 C씨마저 살해했습니다. 

A씨는 1년 전 이 마을에 이사와 집을 지으면서 피해자들과 여러 차례 다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집터에 성토를 하면서 대형 트럭이 수시로 마을들 드나들자 숨진 이들은 담벼락에 금이 가고, 먼지가 날린다며 트럭을 막은 일도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폭행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주민
"자빠트리고 발로 밟고 술 마시면 행사를 많이 해 결국에는 이런 현상이 났다고"

A씨는 보상금을 건네기도 했지만 앙금은 해소되지 않았습니다. 범행 당일에는 갈등을 풀어보려다 참극이 벌어졌습니다.

한종혁 / 거제경찰서 형사과장
"B씨의 집에 찾아가서 화해를 하려고 했는데 B씨가 화해를 거절하자 순간 화가 나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A씨는 범행 직후 7km 떨어진 바닷가로 도망쳤다 경찰에 스스로 신고해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TV조선 이성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