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노동뉴스9

정부, 일본산 석탄재수입 통관 강화…시멘트업계 발 동동

등록 2019.08.08 21:10

수정 2019.08.08 21:15

[앵커]
우리 정부는 일본에 대한 화이트국 제외를 일단 연기하면서도 개별 품목에 대한 첫번째 대응 조치를 단행했습니다. 국내 시멘트 업계가 사용하는 석탄재 전량을 일본에서 들여오는데 통관을 강화하기로 한 겁니다. 수출 못하는 일본 기업들도 답답하겠지만, 국내 시멘트 업계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채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환경부가 이달부터 수입한 모든 석탄재가 통관 될 때마다 방사능과 중금속 성분을 검사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업체가 제출한 방사능 검사성적서와 중금속 성분분석서가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분기에 한번 정도 검사를 했습니다.

환경부 관계자
"석탄재 같은 경우엔 발전소에서 남은 재다 보니까 중금속, 방사능 오염 우려가 많잖아요."

최근 10년 동안 수입된 석탄재 1182만 7천 톤의 99.9%가 일본산입니다. 사실상 일본을 겨냥한 조치입니다.

시료를 채취해 성분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최대 4주가 걸려 조치가 시행되면 당장 한달간 수입이 보류되는 겁니다.

국내 시멘트업계에서 사용하는 석탄재는 연간 315만톤, 국내 발생량만으로는 부족해 이 가운데 40%인 128만t을 수입합니다.

업계는 당장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면 석탄재가 아니라 시멘트를 물류비가 덜 드는 일본에서 수입해야 한다고 울상입니다.

시멘트업계 관계자
"국내서 부족한 물량 사려면 결국 일본 밖에 없는 거예요. 결국 일본 시멘트 업계에 돈을 벌어다주는 모양새가 아니냐 이거죠."

환경부는 수입이 아예 금지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업계 피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TV조선 이채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