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9

행안부·서울시, '광화문광장 확장 사업' 놓고 또 충돌

등록 2019.08.08 21:31

수정 2019.08.08 21:42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이 천억원을 들여 바꾸겠다는 '광화문광장 확장 사업'에 또 제동이 걸렸습니다. 행정안전부가 일정을 늦춰달라고 요구한 건데요. 서울시는 "지난 5월, 행안부와 큰 틀에서 합의가 있었다"며 발끈하고 나섰는데, 행안부가 일정을 늦추려는 이유가 뭘까요?

신유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서울시 공모전에서 당선된 새 광화문광장 설계안입니다. 기존 광화문광장과 세종문화회관 사이의 도로를 없애 '시민광장'을 만들고, 광화문 앞은 월대 등을 복원해 '역사광장'으로 조성합니다. 서울시는 2021년 5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설계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행정안전부가 지난달 30일 새 광장 공사의 일정을 늦춰 달라는 공문을 서울시에 보냈습니다. 행안부는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며 "전반적인 사업 일정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서울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며 반박했습니다. 서울시는 행안부와 이미 많은 협의를 거쳤다며 일정 재검토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진희선 / 서울시 행정2부시장
"10여 차례 실무협의를 통해서 행안부의 요구사항을 거의 수용한 상황입니다."

행안부와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확장을 두고 갈등을 빚은 건 이번이 벌써 3번쨉니다. 민주당 소속의 한 서울시의원은 "행안부와 합의를 조건으로 예산 심의를 해준 것"이라며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설계도 하면 안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TV조선 신유만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